인사말 및 연혁
  대동 Vision
  시설 및 환경
  합격 수기 및 명단
  홍보 동영상
  대동 입시 전략실 소개
  선생님 소개
  맛보기 강의
  찾아오시는 길
  채용 안내


 
 

최*원(연세대학교/고려대학교)

안녕하십니까.

이번 2017학년도 입시에서 연세대학교 경영학과와 고려대학교 경영대학에 합격한 최*원이라고 합니다.
 이번 입시를 치르면서 많은 시행착오를 겪었는데 후배님들은 실수와 후회 없는 보람찬 1년을 보냈으면 하는 마음에서 발표를 하게 되었습니다.

먼저 고2와 고3 생활에서의 유의사항에 대해 이야기해 보고자 합니다.
우선 고2 친구들은 수능보다는 내신에 더욱 집중할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아무래도 수시가 더 늘어나는 추세에서 가장 중요한 내신을 확보하지 않으면 3학년 때 수시 원서를 쓸 때 머리 아픈 상황이 생길 수도 있습니다. 좋은 내신에는 왕도가 없습니다.
누가 더 성실하게 꼼꼼하게 공부했는가가 결정하는 것입니다.
고3이 되어서 가장 힘들었던 점은 내신과 수능의 밸런스를 맞추는 것입니다. 학교 내신이 수능과 유사하게 출제되는 학교는 복받은 것이지만, 만약 그렇지 않은 경우 내신과 수능의 공부를 균형을 맞추는 것이 가장 중요합니다.

우선 학생부 교과, 종합 혹은 특기자 전형을 노리고 있다면 좋은 내신이 필수이니 3주 전부터는 내신에 전념하는 것이 좋다고 생각합니다.
고3이 되면 다른 모든 친구들이 열심히 하기 때문에 고2 내신 경쟁과는 비교가 되지 않습니다.
고2 때보다 보다 철저한 준비가 필요합니다. 저는 4주 전부터 시험 준비를 시작했고 3주부터 본격적으로 시작했습니다.
내신은 열심히 하는 것밖에는 답이 없습니다. 저는 국어와 영어 같은 경우 2주 전까지는 모든 범위의 내용을 숙지하고 나머지 2주 동안 본문 내용들을 무한반복하는 것을 원칙으로 삼았습니다.

이러한 과정을 거치면 영어지문 같은 경우 첫 줄만 읽어도 무슨 내용인지 자동적으로 나올 만큼 숙지가 되었다면 시험준비는 대충 끝난 것으로 간주했습니다. 고3 때는 분량이 매우 많으니 평소에도 꼼꼼히 정리해두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수학은 꾸준히 공부하는 자가 승리합니다. 겨울방학 때 저는 수학 평가원, 교육청 기출문제를 모두 풀었습니다.
기출문제를 풀 때 어려운 문제, 고민되었던 문제, 다시 풀어보면 좋을 문제들을 체크하여서 학기 중에 다시 풀었고, 이러한 과정을 거치니 응용력이 저절로 향상된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수학을 볼 때 답지를 보는 것도 매우 중요한 과정이라고 생각합니다. 저는 문제가 풀리지 않을 때는 답지에서 힌트가 될만한 것들을 스캔한 후 힌트를 바탕으로 다시 스스로 문제를 풀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문제가 풀리지 않을 때는 답지를 보았고 나중에 반드시 다시 풂으로써 제 것으로 숙지했습니다.
사회탐구 과목들은 무조건 기출입니다. 기본 개념들은 무조건 겨울 방학 때 끝내두어야 하고, 학기 중에는 기출문제와 수능특강을 풉니다.
여름방학부터는 수능완성과 기출에서 어려운 것들을 정리하는 식으로 진행하는 것이 가장 효과적이었던 것 같습니다.

그리고... 참고로 말씀드리지만 너무 마이너 과목은 하지 않는 것이 좋은 것 같습니다. 문제는 엄청 어려운데 컷은 매우 높습니다. 저는 경제를 선택했는데, 모의고사 때는 항상 1등급이었다가 수능 때 말아먹었습니다.
체력관리는 매우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체력이 부족하면 쉽게 지치고 잠이 옵니다.
특히 고3때는 활동량이 많이 줄어들기 때문에 적당히 운동을 해주는 것도 도움이 됩니다. 저는 야자가 끝나고 학교 운동장을 돌면서 저녁 운동을 해주었는데, 산책이라도 하는 것이 장기적으로 볼 때 많은 도움이 될 것입니다.
수시로 성공하기 위해서의 비교과 활동들은 대부분 고2때 마무리 됩니다. 고3때는 성적과 자소서만 바꿀 수 있는 것이지요. 고2 생기부가 닫히기 전에 최대한 다양한 활동과 독서에 신경을 쓰고 생기부를 꼼꼼하게 챙겨야 합니다. 특히 독서 같은 부분들은 본인이 지원하는 학과에 맞게, 그리고 시간이 지날수록 발전되는 독서를 보여줄 수 있으면 좋습니다.

11월에서 2월 사이에는 우선 사회탐구 과목 개념을 완벽하게 잡아놓아야 합니다.
그리고 한 번 정한 사회탐구 과목은 절대 바꾸지 않는다는 마인드로 임해야 합니다. 학기 중에 시작하면 늦습니다.
수학 나형 응시생 같은 경우는 수학 기출 문제를 모두 풀어볼 것을 추천합니다. 도움이 많이 됩니다. 영어는 수능특강을 일단 한번은 풀어보는 것이 좋을 것입니다. 학기 중에 풀면 시간이 많이 빠듯하게 느껴질 겁니다.
수능과 내신은 분명히 다릅니다. 논술과 정시에 올인하는 친구들이 아닌 이상 내신을 버릴 수 없기 때문에 3주전부터는 내신에 시간을 모두 할애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고1, 고2때는 내신을 위주로 공부했습니다. 그리고 생기부 비교과 활동을 채울 수 있는 활동들을 다양하게 했습니다.
저는 처음부터 경영학과를 지망했기 때문에 경제와 경영 관련 도서들을 많이 읽으면서 노력했습니다.
고3 겨울방학 때 가장 후회되는 것은 국어 공부에 소홀했다는 것입니다. 수학과 영어에 비교적 많은 시간을 쏟았기에 국어에서 약한 부분들을 집중적으로 다룰 수 있는 시간을 놓친 것 같습니다.
후배님들은 겨울방학 때 평소 부족한 부분들을 반드시 공부하고 넘어갈 수 있도록 하셨으면 좋겠습니다.
공부할 때 마음가짐은 항상 미래에 후회하는 자신이 되지 말자는 생각으로 살았습니다. 결과가 어찌 되었든, 내가 지금 열심히 하지 않아서 미래에 후회하지만은 말자는 생각으로 이를 악물면서 공부했습니다. 그리고 본인이 간절하게 원하는 학과 그리고 입시에서의 목표를 곳곳에 적어두면 좋습니다. 그렇게 하다 보면 공부할 때 의욕이 많이 오릅니다.
자기소개서는 너무 오랜 시간 끌고 있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시간이 된다면 겨울방학 때 대충 초안을 적어보는 것도 좋습니다. 문맥이나 표현은 하나도 신경 쓰지 않아도 됩니다.
그냥 어떤 내용을 어떠한 방식으로 전개해나갈지 글로 적어본다면 나에게 부족한 부분은 무엇인지, 그리고 이것을 어떻게 보완해나갈지 알게 될 것입니다. 여름방학이 되면 본격적으로 자소서를 쓰게 될 것입니다.
자소서를 쓸 때 많은 자소서를 읽어보면서 좋은 양식들과 표현, 글의 흐름 등을 자기만의 양식으로 재조합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첨삭을 많이 받으세요.
주변에 선생님들에게 조언을 들으면 옆길로 새는 것을 막을 수 있습니다.